Category: 동영상

‘모가디슈’ 포틀랜드 상영

대한민국이 UN가입을 위해 동분서주하던 시기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는 일촉즉발의 내전이 일어난다. 통신마저 끊긴 그 곳에 고립된 대한민국 대사관의 직원과 가족들은 총알과 포탄이 빗발치는 가운데, 살아남기 위해 하루하루를 버텨낸다. 그러던 어느 날 밤, 북한 대사관의 일행들이 도움을 요청하며 문을 두드리는데…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Read More

오레곤 큰 산불 발생… 2020년 악몽 되살아나나

오레곤 남부에서 발생한 부트레그 대형 산불은 뉴욕시 면적보다 큰 규모로 고온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금요일 아침까지 241,497에이커를 태우면서 불길은 더욱 거세지고있다. 극도의 가뭄과 장시간 지속된 폭염으로 강한 바람을 타고 계속 번지는 데다 캘리포니아에 새로 산불이 일어나면서 지난 2020년 발생했던 대형 산불 사태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있다. 오레곤 주는 지난해 발생했던 산불로 인하여...

Read More

CCTV에 찍힌 애틀랜타 마사지숍 총격 용의자…한인여성 4명 사망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 마사지숍과 스파 3곳에서 16일(현지시간) 연쇄 총격이 발생했습니다. 현재까지 8명이 숨졌는데 이중 4명이 한국계로 확인됐습니다. 첫 총격은 이날 오후 5시께 애틀랜타 근교 체로키 카운티에 있는 마사지숍 ‘영스(Young’s) 아시안 마사지 팔러’에서 발생했습니다. 이곳에서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이어 오후 5시...

Read More

입양인시민권 법안 위한 서명

미국으로 입양된 성인이  4만명이 넘고 한인 입양인은 약 18,000명으로 예상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양부모로 부터 파양된 입양아들이 시민권을 얻지 못해 한국으로 추방된 기구한 운명의 스토리를 우리들은 익히 알고 있습니다. 이...

Read More

야생동물도 못버티는 미국의 추위…바다거북들 집단 기절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미국이 통째로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웬만한 추위에 단련된 미국인들이지만 이번 겨울은 예외다. 겨울 폭풍이 몰고온 북극발(發) 맹추위에 미국 본토의 4분의 3 정도가 눈에 뒤덮였고, 미국인의 절반이 경보에 발이 묶였다. 눈 구경을 하기 힘든 남부 텍사스, 루이지애나, 아칸소의 풍경이 북극처럼 돌변했다. 곳곳에서 안전사고가 일어나면서 8개주에서 사망자가 31명에 이른다. 추위와 눈 때문에...

Read More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 바이든 “미국 통합에 영혼 걸겠다”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제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하며 ‘바이든 시대’를 열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위기와 도전의 순간을 맞고 있다며 “통합이 전진의 길”이라며 화합과 단결을 호소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 취임사를 통해 “내 모든 영혼은 미국을 다시 합치고...

Read More
Loading